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카드뉴스]'장' 관리에도 '스타일'이 있다

발행일2017.12.04 07:00

'잘 먹고 잘 싸는 것'

단순하지만 막상 지키려고 하면 시간에 쫓겨, 업무에 밀려 장의 불편함을 늘 달고 살았던 건 아닌지. 감수성보다 더 예민한 장을 가졌거나 배변 신호가 택배 신호보다 더 반가운 분들이라면 지금 그 핵심 원인을 짚고, 제대로 된 솔루션을 적용해보는 게 어떨까.

김남은기자 silver@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