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사설]뿌리산업 스마트화, 맞춤형 지원 필요

발행일2017.11.29 16:00

정부가 2차 뿌리산업 진흥계획(2018~2022년)을 수립했다. 올해로 끝나는 1차 계획을 잇는 후속 조치다. 2차 기본계획은 고부가가치화, 공정 혁신, 선순환 일자리 환경 조성이 골자다. 고부가가치화를 위해 뿌리기술전문기업 컨소시엄을 만들고 연구개발(R&D)을 지원한다. 공정 혁신 지원 차원에서는 뿌리산업 분야 스마트공장을 앞으로 5년 동안 2000개로 늘린다. 42개 뿌리 공정 데이터를 수집, 표준 모델(템플릿)을 만들어 보급한다.

뿌리산업은 주조, 금형, 소성가공, 용접, 표면처리, 열처리 등 6대 제조공정기술(뿌리기술)을 활용한 업종을 의미한다. 모든 산업의 기초가 되는 분야다. 작업 환경이 열악하고 영세하다는 이미지 때문에 경쟁력 유지를 위해서는 정부의 관심 지속이 필요하다.

뿌리산업 역시 4차 산업혁명 소용돌이에서 자유롭지 않다. 제조업 가치사슬의 가장 밑단에 있지만 완제품 산업 경쟁력에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 그들에게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정부가 한발 먼저 나서서 챙기지 않으면 안 된다. 스스로 변화를 꾀하기에는 뿌리산업계의 현 여건이 녹록하지 않기 때문이다.

뿌리산업의 스마트화는 더이상 미룰 수 없는 과제다. 대기업 공장은 빠르게 스마트공장으로 변모하는데 중소기업 중심인 뿌리산업 공장이 생산 관리를 수작업에 의존한다면 국가 제조 생태계 전반의 혁신을 기대하긴 어렵다. 공정별 진행 상황과 문제점을 동시에 파악할 수 있어야 시너지가 난다.

모럴헤저드(도덕성 해이) 방지 차원에서 일정 금액의 투자를 뿌리산업 기업이 부담토록 해야 하겠지만 먼저 적극 추진하는 기업에 메리트를 부여하는 등 빠르게 업종별 성공 모델을 만들어야 한다.

'김 사장 회사가 스마트공장 도입해서 크게 달라지고 성공했다더라'라는 말이 돌기 시작해야 한다. 무엇보다 뿌리기업 중소기업의 스마트화가 회사 성장 동인이 될 수 있다는 믿음을 갖게 해야 한다. 스마트공장 전환의 필요성을 중소기업 스스로 인식할 수 있는 분위기를 확산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다.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