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사설]트렌드 창출에 주목한 LG가전

발행일2017.11.27 17:00

레드오션으로 분류돼 온 국내 가전 시장에 새로운 바람이 불고 있다. '세상에 없던 제품' '프리미엄화'를 앞세워 시장을 창출하는 LG전자의 혁신 제품군이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고 있다.

레드오션을 블루오션으로 바꾼 힘은 교체 시장이 아닌 신규 시장에 주목하면서 발휘됐다. '옷을 씻어 입는다'는 신개념을 도입한 스타일러가 대표 사례다. 소비자 생활 수준과 눈높이에 맞는 상품으로, 기존 가전과 차별화한 시장과 트렌드를 엮어 낸 것이 주효했다.

우리가 흔히 접하는 기존 가전제품 시장 역시 초기에는 더 편한 생활을 추구하는 수요가 탄생과 성장 동인이 됐다. 지금은 모든 가정에 한두개가 있는 세탁기, 전기밥솥, 전기다리미 등도 한때는 주부를 가사노동에서 해방시킨 최고 발명품으로 각광받던 시절이 있다.

LG전자는 최근 '첨단 기술과 미용 결합'을 통한 새로운 트렌드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홈 뷰티가전으로 분류할 수 있는 'LG 프라엘'은 세트 가격이 200만원에 이르지만 없어서 못파는 상황이다. 시간과 공간 제약에 주목한 트윈워시도 기존 세탁기 시장에서 새로운 수요층을 개척하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가전 시장은 개인용 정보기기와 달리 교체 주기가 길다. 이 때문에 이미 성숙기에 들어선 국내 시장에서는 사양 산업으로 인식됐다. 국내 가전업계가 해외로 눈을 돌린 이유이기도 하다. 가전산업은 한국이 세계를 주도하고 있다. 이 시장에서 만큼 더 이상 패스트팔로는 무의미하다.

한국 가전 소비자는 어느 나라 소비자보다 똑똑하고 까다롭다. 그만큼 많은 아이디어와 안목이 있다. 이 소비자는 국내 가전업계가 퍼스트무버 길로 들어서는데 꼭 필요한 보배 같은 존재다. 한국 소비자들의 생활 패턴 변화에 미래 가전 트랜드와 생존 해법이 숨어 있다. 국내 가전업계에서 좀 더 다양한 시도와 혁신이 이어지길 기대한다.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