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필립모리스 "아이코스, 국내 시판 담배 比 유해물질 90%↓"

발행일2017.11.14 16:09

필립모리스가 궐련형 전자담배 '아이코스' 증기에 포함된 유해물질이 국내에 시판된 일반 궐련보다 90% 이상 적다고 주장했다.

한국필립모리스는 14일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설명회를 열고 자사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미카엘 프란존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 의학 담당 수석은 “아이코스는 필립모리스 측정 58개 화학물질과 미국 FDA 지정 담배 화학물질 18개은 일반 궐련과 비교해 90% 이상 발암물질이 적었다”면서 “독성 실험에서도 아이코스 독성이 궐련 연기보다 평균 90∼95% 낮게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그는 90일동안 일반 권련 흡연자와 아이코스 흡연자, 금연자의 일산화탄소, 벤젠 등 15개 발암물질 수치 비교 결과도 발표했다.

프란존 수석은 “아이코스 발암물질 수치는 금연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은 수치”라면서 “아이코스 가열 온도가 낮아 유해물질이 적다”고 말했다. 이어 “일반 담배 연소 온도는 최대 800도까지 올라가는 반면 아이코스는 온도는 400도 이하”라면서 “아이코스는 태운 뒤 나오는 유해물질이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궐련 연기는 연소 부산물 때문에 검은 갈색을 띄지만 아이코스는 투명하거나 흰색”이라면서 “아이코스와 일반 궐련을 비교하는 것은 사과와 오렌지를 비교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필립모리스는 이 날 '담배 연기 없는 미래를 궁극적 미래 비전으로 제시했다.

김병철 한국필립모리스 전무는 “혁신적 제품을 선보이기 위해서는 그에 걸맞는 연구개발(R&D)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업계의 연구개발 경쟁이 소비자들에게 혜택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Photo Image

윤희석 유통 전문기자 pioneer@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