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신동호, 파업 참여 동료들 쫓겨날 때 국장됐다? MBC 전 PD 발언 재조명

발행일2017.11.14 15:57
Photo Image<(사진=MBC) >

신동호 아나운서 국장에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MBC 파업과 관련된 그의 일화가 재조명되고 있다.

신동호 아나운서에 대해 MBC에서 해직된 이채훈PD는 과거 자신의 SNS를 통해 일화를 공개했다.

이 PD는 "2012년 파업 때 신동호는 '생방송 아침이 좋다' MC, 저는 책임PD였다. 처음부터 파업에 동참하지 않았는데 김재철의 패악질을 보다못해 ‘동호야, 함께 내려가자’했는데, 신동호는 그냥 픽 웃더라"고 말했다.

이어 "파업 참여한 기자, PD들 징계 받고 쫓겨날 때 신동호가 아나운서 국장이 됐다. 그제서야 속마음을 알았다. 제가 멍청했던 것"이라고 전했다.

또 "91년 신동호 신입사원일 때 리포터로 데리고 다니면서 인터뷰 요령 가르쳤던 기억이, 뼈아픈 기억이 하나 둘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