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4차산업혁명, '표준'부터 잡는다...당정, 표준정책포럼 추진

발행일2017.11.14 17:00
Photo Image<내년 열리는 IEC 부산총회 로고.>

여당과 정부가 혁신성장 대응 일환으로 4차 산업혁명 표준 정책 논의 기구를 만든다. 국제표준포럼 형태로 정례화한다. 신산업 표준화 로드맵도 공개한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실과 국가기술표준원은 오는 22일 국회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 바람직한 표준정책 추진 방향 모색'을 주제로 국제 표준화 정책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행사에서 미국의 첨단 제조업육성, 일본의 4차 산업혁명 선도 등 주요국 표준화 전략을 공유하고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표준화 정책을 논의한다. 4차 산업혁명 표준화기구, 국가표준기관의 역할과 에너지, 통신 등이 복합 구현된 스마트시티 표준 방향도 협의한다.

존 월터 국제표준화기구(ISO) 차기 회장, 프란스 브리즈빅 국제전기표준회의(IEC) 사무총장, 레인홀트 피클러 독일 인더스트리 4.0 표준화위원회 이사, 후미카주 사토 일본경제산업성 국장 등 표준 선도국 전문가가 참여한다.

당정은 행사를 기점으로 주요국가와 표준정책을 주기적으로 논의하는 4차 산업혁명 국제표준포럼을 추진할 계획이다. 4차 산업혁명 관련 국제표준화를 주도해 표준 선도그룹 진입 기반을 마련한다는 전략이다.

김태년 정책위의장실 관계자는 “우리나라의 4차 산업혁명 관련 신산업 표준 경쟁력이 선진국 수준에 미치지 못하는 상황”이라면서 “글로벌 표준 선도 국가와 교류하고, 신산업 표준을 우리가 선점하기 위해 국제포럼을 정례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는 표준·인증제도 혁신을 국정과제로 내걸었다. 표준은 데이터형식, 공유방식 등의 인터페이스를 결정한다. 데이터 활용을 촉진하는 등 4차 산업혁명을 이끄는 촉매로 불린다.

정부는 4차 산업혁명 경쟁력 강화 일환으로 표준 역량 강화를 택했다. 신기술 분야 표준을 빠르게 제정하는 신속표준제도 등을 도입한다.

국표원은 전기·자율차 등 신시장 창출 지원을 위한 표준화 로드맵을 이달 수립한다. 다음달에는 해외에서 인증받은 제품의 경우 중복시험을 면제하는 등 융합신제품 신속 인증제도 개선 방안도 내놓는다.

정동희 국표원장은 “내년 IEC 총회를 계기로 우리나라도 표준 선진국 그룹에 진입하는 기반을 마련했다”면서 “4차 산업혁명의 표준 이슈를 주도하는 국제포럼을 우리가 먼저 만들 수 있는 기회”라고 설명했다.

정 원장은 “국정과제에 표준 제도 개선이 담긴 것이 처음”이라면서 “신산업 표준을 선점하기 위한 다양한 작업을 빠르게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호 산업정책부기자 snoop@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