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캠시스, 3분기 매출액 1282억원...사상 최대 분기 매출 기록

발행일2017.11.14 14:16
Photo Image<캠시스 로고.>

캠시스(대표 박영태)가 주요 고객사 플래그십 스마트폰 판매 호조와 고화소 제품 공급 물량 확대로 3분기 매출액 1282억 원, 영업이익 32억 원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 분기 매출을 기록했다.

회사는 고화소, 고기능 위주로 제품믹스 개선을 이뤄 평균 판매단가(ASP)가 상승하면서 역대 최고치를 갱신했다.

캠시스 관계자는 “직전 분기 대비 카메라모듈 공급수량은 9.5% 증가한 데 반해 실제 매출액은 약 17% 증가했다”면서 “삼성 갤럭시 노트8, 갤럭시 S8 모델 전면에 탑재되는 카메라모듈 공급 증가와 더불어, J시리즈 등 중저가 스마트폰 모델 전후면에 들어가는 13M급 이상 고화소 제품 공급 비중이 38%까지 증대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3분기 영업이익은 주력 생산기지인 베트남공장 안정화를 통해 수율, 생산성이 향상되면서 직전 분기대비 68% 증가한 32억원의 이익을 실현했다.

신규사업 부문에서도 국내 주요 완성차 업체향 후방카메라 공급 확대 등으로 직전 분기 대비 59.1% 증가한 매출 실적을 달성했다.

박영태 캠시스 대표는 “4분기에는 카메라모듈 사업부문 듀얼카메라 양산과 신규 사업 부문 초음파 지문센서 기술라이선스에 따른 선급 기술료 수입이 예상돼, 역대 최대 연 매출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연내 생산 구조 개편이 완료됨에 따라 향후 수익성도 지속 개선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