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구리·남양주에 경기북부 2차 테크노밸리 들어선다

발행일2017.11.13 18:29
Photo Image<경기북부 2차 테크노밸리 조감도.>

경기북부의 두 번째 테크노밸리가 구리시와 남양주시에 조성된다.

경기도는 13일 경기북부 2차 테크노밸리 조성 예정지로 양주시 남방동·마전동과 구리시 사노동·남양주시 퇴계원리 일원을 선정했다.

이날 공개발표회는 허재완 중앙도시계획위원장 등 8명의 민간 전문가 평가위원이 미리 공개된 배점기준에 따라 심사했다. 두 지역 모두 선정해야 한다는 심사위원단 건의에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3개 시장이 동의하면서 최종 결정됐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이날 “양주시는 섬유패션과 사업 신속성 면에서, 구리·남양주시는 정보기술(IT)을 비롯한 지식기반산업 유치와 입지여건 면에서 강점을 가졌다”면서 “이번 동시 선정으로 양 지역의 각기 다른 강점이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구리시는 사노동 21만9800㎡, 남양주시 퇴계원 7만2200㎡ 일원 등 총 29만2000㎡ 부지에 사업비 1711억원을 쏟아부을 예정이다. 해당 부지는 현재 개발제한구역인 자연녹지로 IT와 문화기술(CT), 바이오기술(BT), 나노기술(NT) 등 지식산업단지와 주거·복합시설이 들어서게 된다.

양주시는 남방동, 마전동 일원 55만 5232㎡ 규모 부지에 사업비 2635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개발제한구역인 자연녹지지역 중 일부는 해제됐다. 섬유·패션, 전기·전자 분야 산업단지가 조성된다.

경기도는 북부 2차 테크노밸리 선정지역 모두 개발제한구역인 만큼 해제 절차 등을 지원해 사업 여건을 갖추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해당 지자체와 시행기관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하고 기관별 역할을 분담키로 했다.

경기도는 이번 부지 선정으로 이미 조성된 판교테크노밸리와 최근 조성계획이 발표된 일산테크노밸리, 광명·시흥테크노밸리까지 모두 7곳의 테크노밸리를 보유하게 된다.

백경현 구리시장은 “서울시와 가까운 구리남양주시는 촘촘한 고속도로망과 별내선 등 철도 개통을 앞두고 있어 IT와 CT, BT, NT 등 지식기반산업 분야 우수 인력 유입이 가능하다”면서 “남양주시와 적극 협력해 신속하게 테크노밸리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해당 부지는 산업단지 추진이 가능한 지역으로 조기 착공이 가능하고 저렴한 원가와 섬유패션이라는 특화된 산업기반을 갖추고 있다”면서 “세계 고급 니트 시장의 40%를 차지하고 있는 경기북부지역 섬유산업 특징을 살려 양주시를 첨단 IT산업과 패션이 결합된 세계적인 첨단 섬유패션 중심지로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창선 성장기업부 기자 yuda@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