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서유정, 해외서 문화재 올라타 논란...관리 직원 분노한 표정 '관광객들도 당황'

발행일2017.11.13 18:04
Photo Image<(사진=서유정 인스타그램) >

서유정이 해외여행 중 문화재에 올라탄 사진을 게재해 논란이 되고 있다.

서유정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일초 후에 무슨일이 터질지도 모르고 난 씩씩히 저기 앉았다 혼났다. 나 떨고 있니 오마 후다닥"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서유정은 외국으로 보이는 곳에서 문화재에 올라탄 채 미소를 짓고 있는 모습이다. 그러나 또 다른 사진에서 관리 직원으로 보이는 표정이 단호한 표정을 짓고 있으며 주위 관광객들 역시 서유정을 황당한 표정으로 바라보고 있다.

이에 누리꾼들은 "외국에 나가서 경솔한 행동을 보였다", "한국인 망신이다"라는 반응을 보였고 논란이 이어지자 서유정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