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BMW, 3세대 풀체인지 '뉴 X3' 출시…가격 6580만원부터

발행일2017.11.13 14:20

BMW그룹코리아는 3세대로 풀체인지(완전변경)를 거친 '뉴 X3'를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뉴 X3는 역동적인 디자인과 우수한 효율성에 첨단 주행보조 기술을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국내에는 4기통 디젤 엔진을 탑재한 xDrive20d xLine, xDrive20d M 스포츠 패키지, 6기통 디젤 엔진을 얹은 xDrive30d xLine, xDrive30d M 스포츠 패키지 4종이 판매된다.

Photo Image<BMW 뉴 x3 주행 모습.>

차체는 5㎝ 더 길어진 축간거리와 긴 보닛, 전면의 짧은 오버행 디자인을 적용해 앞뒤 50:50 무게 배분을 강조했다. 더 커진 전면 키드니 그릴과 육각형 디자인의 어댑티브 LED 헤드라이트, 입체감 더한 후면 LED 라이트 등이 날렵한 이미지를 완성한다.

실내는 고품질 자재를 사용해 고급스러움을 더하고 편의사양을 보강했다. 3존 전자동 공조장치를 통해 운전석과 조수석, 뒷좌석 간 온도를 개별 조절할 수 있고 뒷좌석에 롤러 선블라인드를 적용해 햇빛을 차단한다. 뉴 X3 xDrive30d에는 통풍시트를 추가했다.

파워트레인은 4기통 디젤 엔진과 6기통 디젤 엔진을 장착했다. 여기에 스텝트로닉 8단 자동변속기와 BMW xDrive 인텔리전트 상시 사륜구동 시스템을 기본 장착해 안정적이면서도 효율적인 주행이 가능하다.

2.0리터 4기통 디젤 엔진은 최고출력 190마력, 최대토크 40.8㎏·m을 발휘한다. 100㎞/h까지 가속 시간은 8.0초, 최고속도는 213㎞/h, 복합 연비는 12.1㎞/l이다. 3.0리터 직렬 6기통 디젤 엔진은 265마력의 최고출력, 63.3㎏·m의 최대토크를 낸다. 100㎞/h 가속 시간은 5.8초, 최고속도는 240㎞/h이며, 복합 연비는 11.3㎞/l다.

다양한 첨단 주행보조 기술은 편안하고 안전한 주행을 돕는다. 운전자 보조 시스템은 표준형 스테레오 카메라를 장착했으며, 레이더와 초음파 센서를 통해 차량 주변을 살펴볼 수 있다. 충돌·보행자 경고장치와 보행자 접근 경고, 제동 보조 기능 등도 갖췄다.

뉴 X3 가격은 xDrive20d xLine 6580만원, xDrive20d M 스포츠 패키지 6870만원, xDrive30d xLine 8060만원, xDrive30d M 스포츠 패키지 8360만원이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