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좀비마약' 배스솔트 복용자 증상 보니…인육까지 먹어치운다고?

발행일2017.11.13 11:30
Photo Image<사진=MBC캡쳐>

'좀비마약'이라 불리는 신종 합성 마약 배스솔트(Bath salt)가 누리꾼들의 관심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좀비마약' 배스솔트는 목욕할 때 사용하는 소금처럼 생겼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며, 지난 2010년 미국에서 처음 등장해 병원에서 마취제로 사용되고 있다.
 
배스솔트는 과다 투약할 경우 코카인, 엑스터시, LSD와 유사한 강한 환각 증상이 나타나며, 몸이 타는 듯한 느낌과 함께 고열이나 폭력적 행동을 유발해 사실상 마약으로 분류되고 있다. 특히 이 약을 흡입한 사람은 자신의 의지와는 무관한 행동을 하고 후에, 정신을 차리더라도 자신이 저지른 행동을 기억하지 못하는 증상을 겪는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된 영상을 보면 배스솔트의 부작용을 확인할 수 있다. 영상 속 배스솔트를 복용한 남성은 자신의 몸을 주체하지 못하고 땅바닥에 뒹굴뒹굴하더니 발작을 일으키는 등 이상 증상을 보이고 있다.
 
실제로 지난 2012년 미국 마이애미에서 한 남성이 노숙자의 눈, 코, 입 등을 뜯어먹는 인육 사건의 원인이 배스솔트로 밝혀졌며, 배스솔트를 복용한 또 다른 여성은 자신의 아들을 때리고 강아지를 목 졸라 죽인 후 발가벗은 채 거리를 뛰어다니는 등의 심각한 부작용을 보였다.
 
한편, 지난달 10일 서울의 한 주택가에서 한 남성이 가정집에 침입해 입으로 네 가족의 목, 다리 등을 물어뜯은 사건이 발생했다.

이와 관련 전문가는 가해자가 일명 '좀비 마약'으로 불리는 베스 솔트를 먹은 것일수도 있다고 추측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