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마윈, 무술영화 출연해 이연걸 제압?…우슈 홍보가 목적

발행일2017.11.12 20:53
Photo Image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인 알리바바의 마윈(馬雲) 회장이 무술영화에 출연해 리롄제(李連杰·이연걸), 전쯔단(甄子丹·견자단) 등 쟁쟁한 액션 스타들을 제압했다.

12일 홍콩 빈과일보에 따르면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 '광군제'(光棍節·독신자의 날)를 맞아 10일 저녁 상하이에서 열린 갈라쇼에서는 마윈이 출연한 영화 '공수도'(功守道)의 일부 영상이 소개됐다.

8분짜리 영상에서 마윈은 태극권의 고수로 출연해 전쯔단, 훙진바오(洪金寶·홍금보), 토니 자 등 유명 액션 스타들을 차례로 제압한다.

마지막 장면에서는 리롄제가 마윈과 대결을 벌이지만, 그 역시 마윈의 상대가 되지 못하고 땅에 쓰러지고 만다.

사실 이 영화는 수십 년간 태극권을 수련한 권법 애호가인 마윈이 태극권을 널리 알리기 위해 제작한 단편 영화다.

이들은 “영화에 출연한 액션 스타들은 모두 출연료를 받지 않고 무보수로 출연했는데, 이는 이 영화의 목적이 중국 문화와 우슈(武術)·태극권 등을 널리 알리기 위한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최지호기자 jhochoi@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