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뉴질랜드, 국회의장 동료 의원 딸 안고 본회의 진행 '훈훈한 분위기' 눈길

발행일2017.11.12 16:34
Photo Image<사진=YTN 영상캡처>

뉴질랜드의 국회의장이 아기를 안은 채 국회 본회의 의사를 진행했다.

맬러드 의장은 노동당 윌로우-진 프라임 의원의 생후 3개월 된 딸 '히니'를 안고 사회를 봤다.

이는 맬러드 의장이 국회를 보다 현대적이고 가족 친화적인 분위기로 만들겠다는 약속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한편 히니는 울음을 터트리기는 커녕 편안한 표정으로 의사 진행에 참여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민희 기자 (mhee@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