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삼성전자-LG전자, 'CES 2018' 혁신상 휩쓸었다

발행일2017.11.10 14:00
Photo Image

삼성전자와 LG전자가 'CES 2018' 최고 혁신상을 포함한 혁신상을 휩쓸었다. 양사는 각각 36개와 18개 혁신상을 수상하며 기술력을 과시했다.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는 9일(현지시간) 28개 부문에 걸쳐 'CES 혁신상' 수상 제품을 발표했다.

Photo Image<삼성전자 CES 2018 혁신상>

삼성전자는 '최고 혁신상(Best of Innovation)' 2개를 포함 총 36개 'CES 혁신상(Innovation Honoree)'을 수상했다.

CES 2018에서 새로 선보일 삼성 TV 신제품과 패밀리허브 냉장고 신제품이 각각 해당 제품군에서 '최고 혁신상'을 수상했다. 이들 제품을 포함해 TV 7개, 생활가전 7개, 모바일 12개, 반도체 5개, PC주변기기 2개, 오디오 2개, 스마트홈 1개 제품이 혁신상을 수상했다.

삼성전자는 TV 부문에서 7년 연속 '최고 혁신상'을 수상하는 위업을 달성했으며, 생활가전 부문에서도 패밀리허브 냉장고가 '최고 혁신상'을 수상하면서 3년 연속 '혁신상'을 받는 쾌거를 이뤘다.

생활가전에서는 냉장고뿐만 아니라 세탁기, 조리기기 등 다양한 제품에서 혁신상을 수상했다. 특히 '패밀리허브'는 '최고 혁신상' 뿐만 아니라 스마트홈 부문 혁신상도 수상하며 사물인터넷(IoT) 리더십을 주도하는 스마트 가전으로서 위상을 다시 한 번 인정받았다.

지난 9월 베를린 'IFA 2017'에서 최초 공개한 신제품 '퀵 드라이브' 드럼세탁기도 혁신상을 받았다. 셰프컬렉션 조리기기 4개 제품도 가전 부문 수상을 휩쓸며 빌트인 제품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모바일 부문에서는 스마트폰, 웨어러블 기기 등 12개 분야에서 혁신상을 수상했다. 웨어러블 기기와 게이밍 모니터 등도 혁신상에 이름을 올렸다. 반도체 부문에서는 메모리 제품 3개와 시스템LSI 제품 2개가 수상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12년간 380여 개에 달하는 'CES 혁신상'을 수상하며 혁신 제품과 기술로 업계를 선도해 왔다.

Photo Image

LG전자도 18개에 이르는 혁신상 수상작을 배출했다.

LG전자는 프리미엄 TV 'LG 올레드 TV'가 혁신상을 6년 연속 수상했다. 빔프로젝터, TV, 냉장고, 세탁기, 스마트폰, 모니터, 오디오 등 혁신 제품들이 골고루 상을 받았다.

'LG 올레드 TV'는 '비디오 디스플레이(Video Display)', '디지털 이미지(Digital Imaging)'등 부문에서 혁신상을 수상했다. 2013년부터 6년 연속으로 혁신상을 받는 쾌거다.

'나노셀 TV'로 불리는 'LG 슈퍼 울트라HD TV'도 혁신상 수상 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또렷한 색 표현과 넓은 시야각이 장점이다.

'LG 프로빔 TV'는 LG 빔프로젝터로는 처음으로 'CES 최고혁신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고화질이 특징이다.

'생활가전' 부문에서 총 9개 혁신상을 받았다. 스마트 '매직스페이스' 냉장고,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 등 프리미엄 냉장고에서만 7개 상을 받았다.

통돌이 세탁기와 건조기 각각 1대로 이뤄진 '트윈워시' 세탁기·건조기 세트도 혁신상을 수상했다. 건조기 하단에는 미니워시가 결합돼 있다.

'LG V30'은 '스마트폰' 부문에서 혁신상을 받았다. 7.3㎜ 슬림한 두께와 158g 무게를 구현한 제품이다. 화면 크기가 6인치 이상인 스마트폰 중 가장 가볍다.

이밖에 4K 모니터, 파티용 오디오 등도 각각 혁신상을 수상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내년 1월 9일부터 12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8에서 대형 전시관을 마련하고 수상 제품을 비롯한 혁신 기술과 제품을 공개할 계획이다.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