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트럼프·시진핑 정상회담, 북한 압박 동의…무역불균형에는 이견

발행일2017.11.09 16:04
Photo Image<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출처:미 백악관 홈페이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북한을 견제·압박하는 데 동의했다. 공동의 이익추구를 인정하면서도 무역 불균형 관련해서는 입장차를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은 9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한반도와 무역 문제 등을 논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모든 대북 결의를 전면적으로 실천하는 데 동의했고, (북한이) 경솔하고 위험한 행동을 포기하도록 대북 견제와 압박을 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미·중 양국은 한반도 비핵화와 국제 핵 비확산 체제를 견지할 것이고, 안보리 결의를 엄격하고도 전면적으로 이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화를 통해 한반도 문제의 평화로운 해결을 견지하고 한반도 문제에 대한 소통과 협력을 유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두 정상은 양국 무역관계에 대해서도 의견을 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와 시 주석은 과거 미·중 무역 상황을 토론한 바 있으며 절실한 행동을 취해 중국 시장 진입 문제 등 무역 왜곡을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더 많은 미국 기업이 중국 시장에 진입, 경쟁할 수 있게 해야 하며 미국 기업의 지적 재산권 보호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중기업 대표회담 연설에서도 연간 5000억달러 무역적자, 시장진출시 장벽, 기술이전과 지적재산권 문제 등 민감한 부분을 언급했다.

이에 대해 시 주석은 “이번 회담에서 양국이 2500억달러(279조원 상당)에 달하는 투자무역 협정을 체결했는데, 이는 미·중 양국 국민에게 경제 분야에서 큰 이득을 가져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미·중 양국이 외교·안보 대화와 전면적인 경제 대화, 법 집행 및 사이버보안 대화, 사회·인문 대화 등 4대 고위급 대화 체계를 지속하기로 했다”면서 “양국은 경제·무역 및 투자 협력을 확대하고 다음 단계의 경제·무역 계획을 만들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