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연 3만 톤 리튬제조시설 새만금에 들어선다.. 3000억 수입 대체효과 기대

발행일2017.11.09 16:00

연 3만 톤 규모 리튬 제조 시설이 새만금에 들어선다. 전기자동차 배터리의 핵심 소재이지만 거의 대부분 수입에 의존했던 리튬 국산화가 가능하다. 연간 3000억원 수입 대체 효과가 기대된다.

새만금개발청은 10일 군산 라마다호텔에서 리튬코리아와 전기자동차 배터리용 리튬 제조시설 건립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교환한다고 밝혔다.

리튬코리아는 국내 해운회사 폴라리스쉬핑이 설립한 회사다. 호주 필바라미네랄즈, LG화학이 지분 투자에 참여해 특수목적회사(SPC)를 함께 구성할 예정이다.

폴라리스쉬핑은 광석 운반을 20여년 동안 해온 회사다. 필바라미네랄즈는 리튬의 원료가 되는 스포듀민을 공급하는 광석회사다. LG화학은 리튬을 이용해 배터리를 만든다. 필바라미네랄즈와 LG화학이 SPC 구성에 참여한 후 리튬코리아는 3450억원을 투자해 연 3만 톤에 달하는 리튬 제조시설을 새만금 산업단지 2공구 16만5000㎡에 건립한다. 외국인투자 기업으로 승인을 받게 되면 새만금개발청은 장기간 무상 임대 형식으로 부지를 제공한다.

내년 4월 착공하고 2020년 1월 준공 후 가동하는 것이 목표다. LG화학을 비롯한 이차전지업체에 리튬을 공급한다.

리튬은 전기자동차 배터리를 비롯한 이차전지의 핵심 소재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리튬은 희토류로 중국·호주 등 몇 개 국가에서만 생산된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전량(2만 5000톤) 수입했다. 올 초 포스코가 리튬 국산화 물꼬를 텄으나 생산물량이 수요에 비해 턱없이 적다. 국내 이차전지업체는 2년 만에 리툼 가격이 187% 오르는 등 가격 폭등과 공급부족에 허덕이고 있다.

리튬코리아에는 원료를 공급하는 필바라미네랄즈가 투자 회사로 참여해 안정적 리튬 제조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리튬코리아 대표는 김완중 폴라리스쉬핑 회장이 맡았다.

새만금에는 도레이·솔베이 등 국내외 화학기업 기업이 공장을 지었으며, 리튬코리아가 들어서면 7번째 새만금 입주 기업이 된다.

이철우 새만금개발청장은 “리튬코리아 투자가 새만금 투자 활성화는 물론 국내 연관 산업의 성장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 청장은 “새만금에 많은 기업이 투자할 수 있도록 조속한 기반시설 확충과 차별화된 투자 혜택을 마련하는 한편, 공공주도 매립 사업과 공사 설립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Photo Image<리튬코리아 조감도>

문보경 산업정책부(세종)기자 okmu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