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이슈분석]클라우드 성장, 정부 지원이 주효

발행일2017.11.07 14:00
Photo Image<GettyImages>

오라클이 세계 1위 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DBMS) 기업에 오를 수 있게 된 배경에는 미국 국방부가 있다. 신생 기업 오라클은 1970년대 미국 국방부 프로젝트에 참여하면서 DBMS 기능을 높이고 핵심 고객을 확보했다. 국방부 프로젝트는 오라클이 DBMS 시장을 선도하는 데 물꼬를 튼 것이다.

1위 클라우드 사업자 아마존웹서비스(AWS)도 마찬가지다. 클라우드 보안 이슈가 불거지던 2013년에 중앙정보국(CIA)이 AWS와 10년 동안 6억달러 규모의 클라우드 계약을 체결했다. CIA가 클라우드를 사용한다는 소식은 보안 이슈를 잠재울 정도로 강력했다. AWS 대외 사업이 탄력 받는 계기가 됐다.

미국은 정부가 클라우드 도입을 적극 지원하는 대표 국가다. 정부가 먼저 클라우드 등 신기술을 채택하고 도입하면서 AWS, MS, IBM 등 클라우드 사업의 성장 밑거름을 제공했다.

미국은 7년 전인 2010년부터 '클라우드 퍼스트 정책'을 추진했다.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은 전체 정보화 예산 지출의 8.5%인 67억8000만달러(약 7조5000원)를 클라우드에 지출했다. 2015년보다 약 5% 증가됐다. IDC는 “대통령 직속 예산관리처(OMB)가 정부기관 정보기술(IT) 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옮기도록 지속 노력한 덕분에 미국 연방정부의 클라우드 지출이 계속 증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미국 클라우드 지원책은 더 강해졌다. 미국 정부는 지난 5월 정부기술현대화법을 통과시켰다. 국가 정보화시스템의 클라우드 전환을 지원하는 전용 펀드(연간 2590억원 규모)를 총무청(GSA)에 두도록 근거를 마련했다. 이와 관련해 미국 정부는 “특정 시스템을 클라우드와 공유 서비스로 전환하는데 중점을 두면서 오래된 레거시(기존) 시스템 현대화를 위해 예산을 책정해야 한다”면서 “기관별 클라우드 기반 이메일이나 협업 도구로 이동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미국뿐만 아니라 각국 정부는 클라우드 지원책을 강화했다. 영국은 2011년부터 클라우드 퍼스트 정책을 추진했다. 정보화 예산의 10% 이상(2016년 기준)을 클라우드에 지출한다. 모든 정보화 사업은 사전 심의를 거쳐 클라우드 우선 활용을 권고한다. 올 2월에는 '퍼블릭 클라우드 퍼스트'로 공공 부문 클라우드 정책을 강화했다. 하이브리드나 프라이빗(자체 구축) 모델보다 민간 기관 클라우드를 도입하는 퍼블릭을 우선 이용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일본은 2021년까지 정부의 모든 정보 시스템을 클라우드화, 운영비용 30% 절감을 추진한다. 중앙 부처뿐만 아니라 지방자치단체의 클라우드 도입 활성화를 위한 프로젝트(가스미가세키)를 진행한다.

중국도 '클라우드 컴퓨팅 5개년 계획'을 발표, 주요 5개 도시에 클라우드 시범 사업을 추진한다. 공공 클라우드 플랫폼을 구축, 클라우드 산업 활성화를 꾀한다.

<세계 주요국 클라우드 지원 정책, 출처: 업계 취합>

세계 주요국 클라우드 지원 정책, 출처: 업계 취합

[전자신문 CIOBIZ]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