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비트코인 급등, 5000달러 넘었다..가상화폐 열풍 다시 부나

발행일2017.10.13 10:06

비트코인 가격이 5000달러대로 다시 뛰어올랐다. 사상 최고 기록도 경신했다.

12일(현지시간) 가상화폐 정보업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오후 2시 35분께 약 5269달러까지 치솟았다.

전날 종가보다 459달러(9.55%) 급등하며 5200달러 선을 넘어섰다.

Photo Image<ⓒ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월스트리트저녈(WSJ)은 꺼질 듯 했던 가상화폐 열풍이 다시 불고 있다고 진단했다.

가상화폐가 거품이라는 비판이 가해지는 가운데, 포트리스 투자그룹 출신의 마이클 노보그라츠는 CNBC에 “향후 6~10개월 사이에 비트코인 값은 1만달러를 넘어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달 초 중국 정부는 가상화폐 공개(ICO·Initial Coin Offering)를 불법으로 규정했고, 중국 내 가상화폐 거래소인 BTCC는 거래 중단을 선언했다.

미국 최대 은행인 JP모건체이스 제이미 다이먼 최고경영자(CEO)는 “17세기 네덜란드의 튤립 광풍보다도 더 심한 사기”라고 강력하게 경고한 바 있다.

가상화폐에 부정적 정책과 전망이 이어지면서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달 중순 3600달러 선까지 밀려났다.

김명희 경제금융증권 기자 noprint@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