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조윤선, '전용 화장실' 설치 논란…재임 당시 직원용 체력단련실 폐쇄

발행일2017.10.13 09:56
Photo Image<사진=JTBC캡쳐>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재임 당시 잠시 머무는 서울사무소에 장관 전용 화장실을 만들어 이용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문화체육관광부는 조 전 장관이 취임하자 서울사무소 기존 공용 화장실과 붙어 있던 직원용 체력단련실을 폐쇄한 뒤 수도공사를 거쳐 여성용 변기와 샤워부스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조윤선 전 장관이 취임하기 이전까지 문체부 서울사무소 장관 집무실에는 직원과 함께 사용하는 공용 화장실만 있었다.
 
하지만 조윤선 전 장관이 취임하자 문체부는 기존 공용 화장실과 붙어 있던 직원용 체력단련실을 폐쇄한 뒤 수도공사를 거쳐 여성용 변기를 설치했다. 환경개선사업이란 명분을 내세웠지만, 정작 이 화장실은 여직원 전체가 아닌 조윤선 전 장관만 이용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문화체육부는 이에 대해 "조윤선 전 장관은 공용 화장실을 개의치 않고 썼지만 이를 공유해야 하는 여직원들이 불편을 호소해 전용 화장실을 설치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