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靑 "박근혜 정부, 세월호 사고 상황보고일지 임의로 사후 조작"

발행일2017.10.12 16:05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세월호 사고 당시 상황보고 일지를 6개월이 지난 시점에 사후 조작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또 재난 사고의 컨트롤 타워를 지정하는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을 적법한 절차 없이 불법적으로 변경했다는 의혹도 나왔다.

Photo Image<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12일 오후 청와대 브리핑룸에서 “안보실 공유 폴더 전산 파일에서 세월호 사고 당일 세월호 상황보고 일지를 사후에 조작한 정황이 담긴 파일 자료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임 비서실장에 따르면 세월호 사고 당시 박 전 대통령에게 최초 상황보고한 시점이 오전 9시 30분으로 돼 있지만, 6개월이 지난 2014년 10월 23일 당시 청와대가 세월호 사고당일 보고시점을 오전 10시로 변경 수정해서 보고서를 다시 작성했다.

임 실장은 “보고된 시점을 30분 늦춘 것인데, 보고 시점과 박 전 대통령의 첫 지시 사이의 간격을 줄이려는 의도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을 적법한 절차 없이 불법으로 변경한 자료도 발견했다고 밝혔다.

임 실장은 “지난달 27일 국가위기관리센터 내 캐비닛에서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을 불법 변경한 자료를 발견했다”며 “위기관리총괄을 국가안보실에서 안행부로 불법변경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진상규명을 위해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다.

임 실장은 “오늘 오전에 이같은 내용을 보고 받은 뒤 고민을 많이 했다”며 “관련 사실이 갖는 성격과 국정농단의 참담한 상황이 지나치다고 봤다. 어떻게 국가의 중요한 기밀분서들을 임의로 변경하고 조작할 수 있었는지, 다시는 반복되면 안 된다는 경계로 삼고자 한다”고 말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