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中 13년만에 달러화 국채 발행

발행일2017.10.12 11:28
Photo Image<ⓒ게티이미지>

국제 신용평가사들로부터 국가 신용등급을 강등당한 중국이 13년만에 홍콩에서 20억달러 규모 국채를 발행한다.

12일 중신망에 따르면 중국 재정부는 전날 베이징에서 은행권을 불러 회의를 갖고 가까운 시점에 홍콩에서 5년 만기와 10년 만기의 달러화 국채를 각각 10억 달러씩 총 20억 달러 규모로 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 소식통은 중국 당국이 이르면 이달중으로 달러화 국채를 발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는 중국 당국이 2004년 10월 이후 처음으로 역외 시장에서 달러 표시 채권을 발행하는 것이다. 중국은 당시 17억 달러에 상당하는 5년과 10년 만기의 달러화와 유로화 국채를 발행했었다.

중국 재정부와 논의에 참여한 10개 은행 가운데 6곳이 중국계 은행이고 나머지 4곳은 씨티, 도이치, HSBC, 스탠다드차타드 등 외국계 은행이다.

재정부는 앞서 140억 위안 규모의 위안화 표시 국채와 20억 달러의 달러화 국채를 발행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위안화 국채는 이미 두차례에 걸쳐 홍콩에서 발행된 상태다.

발행 규모가 그다지 크지는 않지만 13년만의 발행이라는 상징성을 지닌다. 중국 당국이 자본유출 통제를 강화하는 과정에서 중국 경제에 대한 해외투자자들의 신뢰가 훼손됐다고 보고 이들과의 관계를 개선하려는 의도라는 것이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