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4차산업혁명위원회 출범]유영민 장관 “플랫폼 선점이 곧 국가 경쟁력 좌우”

발행일2017.10.11 19:00
Photo Image

“4차 산업혁명은 위기이자 기회의 갈림길이다. 우리나라의 강점과 역량을 극대화하고 약점을 극복하는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 전략을 수립하겠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11일 4차산업혁명위원회 출범식 기조강연에서 4차 산업혁명을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등 디지털 기술로 촉발되는 초연결 기반 지능화 혁명으로 정의했다.

유 장관은 “4차 산업혁명은 모든 산업과 국가시스템, 사회, 국민의 삶까지 변혁을 유도하는 동인이 될 것”이라면서 “지능화를 특징으로 한 4차 산업혁명은 이전의 1, 2, 3차 혁명에 비해 훨씬 빠른 속도로 광범위하게 진행되는 것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데이터가 기업 경쟁력의 원천이 되면서 플랫폼 중심 경쟁으로 패러다임이 변화할 것이라는 게 유 장관의 예측이다. 각종 센서를 기반으로 한 사물인터넷(IoT), AI,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등 수많은 단말기와 서비스가 만들어 낼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효과 높게 수집하고 관리하는 게 핵심 과제라는 판단이다.

유 장관은 우리 현실에 대한 면밀한 분석을 바탕으로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 전략'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그는 “우리는 우수한 정보통신기술(ICT) 역량과 제조업 경쟁력을 갖췄지만 AI 기술력과 경직된 규제 환경 분야는 뒤처진 것이 사실”이라면서 “강점을 살리고 약점을 극복한다면 대한민국의 4차 산업혁명은 충분히 실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유 장관은 4차 산업혁명 위원회를 통한 민·관 협력의 중요성도 역설했다.

그는 “4차 산업혁명은 민간과 정부가 함께해야 성공할 수 있다”면서 “4차산업혁명위는 민간 차원에서 나오는 요구 사항을 잘 수렴해서 정부에 전달, 민간이 잘하는 건 더 잘하도록 도와주고 민간이 할 수 없는 것은 정부가 나서서 추진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