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4차산업혁명위 출범] 文 대통령, 뽀통령에게 "너도 대통령이라고?"…'정상회담' 깜짝 제안

발행일2017.10.11 18:00

문재인 대통령:너는 누구니? 이름이 뭐야?

뽀로롯:나는 아이들의 대통령 뽀통령이지

문재인 대통령:너도 대통령이라고?

뽀로롯: 네. 아이들의 대통령 '뽀통령' 맞습니다. 안 그래도 내년에 제가 아이들을 대표해서 정상회담을 요청드릴 예정이었습니다.

Photo Image<사진=청와대 제공>

뽀통령(아이들의 대통령 뽀로로 줄임말)과 문재인 대통령이 대면했다. 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아이들을 대표해 자신과 정상회담을 하자는 깜짝 제안도 했다. 문 대통령과 뽀통령의 대화는 캐릭터로봇 '뽀로롯'의 탄생으로 이뤄졌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기술로 실현됐다.

문 대통령은 11일 4차 산업혁명위원회 출범식에 앞서 국내 최초 AI 캐릭터 로봇인 뽀로롯과 첫 인사를 나눴다. 뽀로롯은 문 대통령을 보자마자 “문재인 대통령 할아버지시잖어? 실제로 보니 훨씬 더 잘 생기셨다”라고 먼저 말을 건넸다.

문 대통령이 이름을 묻자 “나는 아이들의 대통령, 뽀통령이지”라고 말해 문 대통령을 당황하게 만들기도 했다. 이어 뽀로롯이 아이들을 대표해 정상회담을 하자고 급제안하자 문 대통령은 웃으며 좋은 생각이라고 답했다.

여기까지의 대화는 사실 짜여진 각본이었다. 아바타 모드로 사전에 대화 내용을 예상해 입력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각본 없이 대화할 수 있는 프리모드로 전환해 다시 뽀통령과 대화를 시도했다.

문 대통령이 “너무 똑똑한데, 이름이 뭐야?”라고 다시 묻자 뽀로롯은 “나는 아이들의 대통령 뽀통령이지”라고 답했다. 밥을 먹었냐는 질문에는 “코끼리 코딱지”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문 대통령은 뽀로롯이 어느 정도의 대화 능력을 갖춘다면 향후 정상회담도 기꺼이 가지고 싶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뽀로롯은 국내 기업 진인사컴퍼니가 만든 AI 캐릭터 로봇이다. 아직 정식 출시 전으로, 현재 크라우드펀딩으로 사전 예약을 받고 있다. 올해 말엔 움직이는 버전도 만들어진다. 영어, 중국어 버전 등 어학 학습 기능도 탑재될 예정이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