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4차산업혁명위원회 출범]유영민 장관 “플랫폼 선점이 곧 국가 경쟁력 좌우”

발행일2017.10.11 15:09
Photo Image

“4차 산업혁명은 위기이자 기회의 갈림길이다. 우리나라의 강점과 역량을 극대화하고 약점을 극복하는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 전략을 수립하겠다.”

Photo Image<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4일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누리마루에서 '제3차 한-중남미 정보통신기술(ICT) 장관포럼'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11일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에서 열린 4차산업혁명위원회 출범식에서 이같이 밝혔다. 유 장관은 4차 산업혁명을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등 디지털 기술로 촉발되는 초연결 기반 지능화 혁명으로 정의했다.

유 장관은 “4차 산업혁명은 모든 산업과 국가시스템, 사회, 국민의 삶까지 변혁을 끌어내는 동인이 될 것”이라면서 “지능화를 특징으로 한 4차 산업혁명은 이전의 1, 2, 3차 혁명에 비해 훨씬 빠른 속도로 광범위하게 진행되는 것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데이터가 기업 경쟁력의 원천이 되면서 플랫폼 중심 경쟁으로 패러다임이 변화할 것이라는 게 유 장관의 예측이다. 각종 센서를 기반으로 한 사물인터넷(IoT), AI,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등 수많은 단말기와 서비스가 만들어 낼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효과 높게 수집하고 관리하는 게 핵심 과제라는 판단이다. 유 장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방대한 데이터를 활용할 플랫폼을 만들어 선점하는 사람, 국가, 기업이 결국 위너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자리와 관련해 단순·반복 업무가 자동화하는 대신 창의·감성 업무 가치가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유 장관은 “일자리는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이동하는 것”이라면서 “지금 이 시간에도 이동하는 일자리를 찾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4차 산업혁명은 지능화된 제품과 서비스를 통해 삶의 혁신을 이끌지만 양극화 심화와 해킹 등 위협 요소가 있는 것이 사실이다. 유 장관은 “해킹과 같은 위협 요소조차도 먹거리와 일자리를 제공하는 기회가 될 수 있다”며 발상의 전환을 주문했다.

유 장관은 우리 현실에 대한 면밀한 분석을 바탕으로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 전략'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유 장관은 “우리는 우수한 정보통신기술(ICT) 역량과 제조업 경쟁력을 갖췄지만 AI 기술력과 경직된 규제 환경 분야는 뒤처진 것이 사실”이라면서 “강점을 살리고 약점을 극복한다면 대한민국의 4차 산업혁명은 충분히 실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유 장관은 기초과학을 포함해 모든 과학기술과 AI, IoT, 빅데이터, AR, VR 등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 확보를 핵심 과제로 제시했다. 혁신 기술을 바탕으로 모든 산업, 사회 전체 변화와 가치가 빠르고 안정되게 변화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유 장관은 “일자리 변화와 안전망, 미래교육 등 사회 변화에 선제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 장관은 4차 산업혁명 위원회를 통한 민·관 협력의 중요성도 역설했다.

유 장관은 “4차 산업혁명은 민간과 정부가 함께해야 성공할 수 있다”면서 “4차산업혁명위는 민간 차원에서 나오는 요구 사항을 잘 수렴해서 정부에 전달, 민간이 잘하는 건 더 잘하도록 도와주고 민간이 할 수 없는 것은 정부가 나서서 추진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 장관은 “4차 산업혁명이 대한민국의 일자리와 먹거리를 끊임없이 만드는 혁신 성장의 원동력이 될 수 있도록 빠른 시일 안에 하나하나씩 만들어 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