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경찰, 홈앤쇼핑 압수수색…신사옥 시공사 관련 의혹

발행일2017.10.11 13:54

경찰이 홈앤쇼핑의 신사옥 건설 시공사 선정 의혹과 관련 압수수색에 나섰다.

1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9시 수사진 20여명을 서울 마곡동 홈앤쇼핑 본사로 보내 입찰 관련 서류 등 관련 증거 확보에 나섰다.

경찰은 홈앤쇼핑이 지난 2015년 1월 경쟁입찰로 삼성물산을 신사옥 시공사로 선정하는 과정에서 삼성물산보다 180억원가량 낮은 입찰가를 제시한 대림산업을 제외하는 과정에 의심스러운 부분이 있다고 보고 있다.

강남훈 홈앤쇼핑 대표 등 관련자가 시공사 선정 과정에 합당한 기준을 적용했는지 여부와 업체 선정을 둘러싼 불법 로비, 의사결정 절차 위반, 외압 등이 없었는지 확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 8월부터 삼성물산 하도급업체 관계자 일부를 참고인으로 소환하는 등 수사를 진행했다.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데로 업체 선정 관계자들을 불러 사실 관계를 확인할 계획이다.

홈앤쇼핑은 “대림산업은 예정가율 대비 현저히 낮은 가격으로 응찰해 부적합 업체로 제외됐다”면서 입찰 과정에 문제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Photo Image<홈앤쇼핑 마곡 사옥>

윤희석 유통 전문기자 pioneer@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