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삼성전자, 이미지센서 시장 '가속'… 첨단기술 적용 신제품 2종 공개

발행일2017.10.11 13:09
Photo Image<아이소셀 슬림 2X7은 촬영 환경에 따라 화소 수를 자동 조절해 어두운 곳에선 더 밝게(600만화소), 밝은 곳에서는 더욱 선명하게(2400만화소) 이미지를 촬영 할 수 있는 테트라셀 기술이 적용됐다.>

삼성전자가 듀얼픽셀(Dual Pixel)과 테트라셀(Tetracell) 등 첨단 기술을 적용한 초소형 고화질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패스트 2L9와 아이소셀 슬림 2X7을 출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아이소셀 패스트 2L9은 듀얼픽셀 기술을 적용해 자동초점(AF)이 빠르다. 듀얼픽셀은 빛을 받아들이는 각 픽셀에 두 개의 포토 다이오드를 집적한 기술이다. 삼성전자는 미세공정 기술로 픽셀 크기를 기존 1.4㎛에서 1.28㎛로 줄여 경쟁력을 확보했다. 두 개의 포토 다이오드 간 위상차를 이용해 피사체와 배경을 구분해 낼 수 있어 아웃포커스 기능을 구현이 용이하다.

아이소셀 슬림 2X7은 촬영 환경에 따라 화소 수를 자동 조절해 어두운 곳에선 더 밝게(600만화소), 밝은 곳에서는 더욱 선명하게(2400만화소) 이미지를 촬영 할 수 있는 테트라셀 기술이 적용됐다. 이 제품은 업계 최초로 픽셀크기 1.0㎛ 벽을 깼다. 픽셀크기를 0.9㎛까지 줄이고 인접한 픽셀간 물리적 벽을 형성하는 DTI(Deep Trench Isolation) 기술을 적용했다. 픽셀간 간섭을 차단하고 빛을 받는 면적은 넓혀서 색 재현성 확대, 노이즈 발생을 최소화했다.

허국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마케팅팀장은 “신제품은 삼성전자의 첨단 기술이 집약됐다”고 설명했다.

한주엽 반도체 전문기자 powerusr@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