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한국 모로코] 김호곤, 숙면 논란...‘호곤 아닌 피곤?’ 축구 팬 분노

발행일2017.10.11 10:11
Photo Image

 
무너진 신태용호의 축구 보다 축구 팬들을 더욱 화나게 하는 건 따로 있었다.
 
11일 스위스에서 열린 한국과 모로코의 평가전에서 한국은 3-1로 완패했다. 축구 대표팀은 러시아 월드컵 최종 예선부터 형편없는 경기력을 보여줬다. 여기에 히딩크 감독 논란까지 불거지며, 축구팀의 사기는 꺾일 대로 꺾였다. 국가대표라는 타이틀이 어색할 정도로 무너지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경기력 보다 국민들을 더욱 화나게 하는 건 근본적인 원인을 해결하지 않는 축구협회의 안일한 대응 때문이다.
 
김호곤 위원장은 모로코와의 평가전에 앞서 국민들의 기대에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러한 발언은 그라운드에 나서지도 않은 선수들의 사기를 떨어트리기 충분하다. 더불어 “이 모든 논란의 출발은 거스 히딩크 전 감독을 영입하라는 국민의 의견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핑계를 대기도 했다.
 
더불어 이날 경기 중계화면에는 경기를 관전하며, 팔짱을 낀 채 졸고 있는 김호곤 위원장의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이를 본 축구 팬들은 “외국 나가서 축구하는 거 국민 혈세다. 그 돈 들여 나가서 그런 축국할거라면 그냥 한국에서 연습해라”, “중계 화면에 졸고 있는 모습 잡히니까 화나더라”, “호곤 아닌 피곤”, “뿌리부터 바꿔야 한다. 이대로라면 한국 축구 희망없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전자신문인터넷 이희진 기자 (leehj@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