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어금니 아빠 딸도 범행 가담…충격적인 행적 '친구 사망 사실 알고 쇼핑까지?'

발행일2017.10.11 09:59
Photo Image<사진=JTBC캡쳐>

딸의 친구 A(14)양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어금니 아빠' 이모(35·구속)씨가 검거 닷새 만인 10일 살인 혐의를 인정한 가운데, 공범 여부를 조사 받던 딸(14) 역시 범행 과정에 일부 동참한 사실을 털어놔 충격을 안겼다.
 
경찰은 10일 이씨를 상대로 진행한 3차 피의자 조사에서 이씨로부터 범행 시인 진술을 받아냈고 여기에 이양이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확인돼 사건은 미궁으로 빠지고 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이양과 A양은 초등학교 때 친하게 지낸 사이였고, 과거에도 이씨 집에 여러 차례 놀러온 적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씨는 사망한 부인이 생전 좋아했던 아이라는 이유로 A양을 부르라고 딸에게 시킨 것으로 조사됐다.
 
이양은 A양이 집으로 찾아오자 수면제를 탄 음료수를 건네 마시게 한 것으로 드러났다. 수면제는 불면증에 시달리던 이씨가 집안에 다수 소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이양이 A양에게 수면제를 먹이기로 범행 전날인 지난달 29일 아버지 이씨와 모의했으나, 살인행위로 이어질 것을 이양이 알았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후 이양은 "나가 있으라"는 아버지 이씨의 말을 듣고 같은날 오후 3시40분쯤 집을 나갔다가 자신을 데리러 온 아버지 이씨와 함께 오후 8시14분쯤 집으로 돌아왔다. 이씨는 숨져있는 친구를 발견한 이양에게 "내가 죽였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이양은 숨진 친구를 집안에 두고도 태연하게 문자를 보내고 다른 친구들과 쇼핑까지 즐긴 것으로 드러났다. 이양은 친구의 죽음을 안 지 30분도 되지 않아 다른 친구에게 태연하게 메시지를 보냈고 오후 8시 41분에는 '내일 시간이 되면 놀이공원에 가자'고 SNS를 보냈다.
 
실제로 이 양은 지난 1일 친구들과 만나 서점을 가고 운동화를 사며 또래다운 평범한 시간을 보냈다고 한 언론매체는 11일 보도했다.
 
친구들과 헤어진 이 양은 아버지 이씨와 함께 시신이 든 것으로 추정되는 여행용 가방을 싣고 강원도 영월 야산으로 떠났다.
 
한편, 경찰은 11일 오전 9시 30분께 살해 장소인 이씨의 중랑구 자택에서 현장 검증을 진행했다. 시신유기 장소인 강원도 영월에서는 현장 검증을 할 계획이 없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이씨 범행을 도운 혐의(시신유기)로 이양에 대해서도 이날 오후 9시 45분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