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UNIST, 만도와 '트랜스포머 전기자전거' 개발한다

발행일2017.10.10 14:09
Photo Image<하이브리드 모듈 모빌리티 디자인 개발 주역인 정연우 교수(왼쪽 두번째)와 연구원들.>

울산과학기술원(UNIST)이 자동차부품 전문 기업 만도와 4륜 전기자전거 '하이브리드 모듈 모빌리티'를 개발한다.

UNIST와 만도는 최근 독일에서 열린 '프랑크푸르트 국제 모터쇼'에서 페달을 밟아 충전하는 4륜 전기자전거 '하이브리드 모듈 모빌리티'의 디자인 콘셉트를 공개했다.

하이브리드 모듈 모빌리티는 필요에 따라 유아용, 화물용, 주행용 등 여섯 가지 형태로 구조를 바꿔 사용할 수 있어 일명 '트랜스포머 전기자전거'로 불린다.

Photo Image<하이브리드 모듈 모빌리티.>

디자인 콘셉트는 정연우 UNIST 디자인·공학 융합전문대학원 교수팀이 개발했다. 만도가 지난 2010년에 선보인 하이브리드 시스템 '만도 풋루스'를 적용했다. 이 시스템은 페달을 돌릴 때 나오는 힘으로 전기를 생산하고, 이를 배터리에 저장해 다른 용도로 사용할 수 있다. 바퀴에 인휠 모터를 장착, 저장된 전기를 동력으로 바꾼다. 기존 자전거의 복잡한 체인 구조가 필요 없다.

Photo Image<하이브리드 모듈 모빌리티의 변형 가능한 여섯 가지 모델.>

변형 가능한 6개 모델은 혼자 타는 '퍼스널', 두 사람이 타는 '듀얼', 가족이 함께 타는 '베이비'와 '토들러' 등 주행용과 전면과 후면 각각에 화물을 실을 수 있는 '프런트 카고' '리어 카고'다. 차체 길이 조절도 가능하다.

유럽의 전기자전거 대중화와 자전거 도로를 이용해서 화물을 나르는 운수회사의 상황을 고려한 디자인이다.

정연우 교수는 “기존의 자전거 체인이나 복합한 기계 구동 장치가 필요 없는 4륜 전기자전거”라면서 “핵심 기술은 다양한 전기 동력 플랫폼에도 쉽게 적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 교수는 “조만간 여섯 가지 모듈로 변형 가능한 프로토타입을 제작, 시장에 선보이겠다”고 덧붙였다.

울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