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조진호 감독, 2일전 '유종의 미 거두겠다'했는데....'생전 마지막 인터뷰'

발행일2017.10.10 12:27
Photo Image

조진호 부산 아이파크 감독이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하루 전만 해도 팀의 패배에 아쉬움을 드러냈던 그였다.
 
조진호 감독은 지난 8일 창원축구센터에서 경남FC와의 경기가 끝나고, 플레이오프를 준비하는 각오를 전했다. 패배의 아쉬움이 담긴 이 인터뷰는 그의 생전 마지막 인터뷰가 되었다.
 
조진호 감독은 이날 “경남에게지지 않고 말컹한테 졌다”며 “내가 책임진다. 분패했지만 앞으로 험난한 과정이 남아있다. 정신적으로 준비 잘 하겠다”며 플레이오프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또한 그는 “우리에겐 이제 플레이오프가 정말 중요하다. 단판 승부이기 때문에 고도의 집중력이 필요하다.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자칫 사기가 꺾일 선수들에 응원의 메시지도 건넸다. 조진호 감독은 “선수들 모두 선전했다. 선수들에게 딜레마가 되지 않았으면 한다. 냉정하게 판단해서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전자신문인터넷 이희진 기자 (leehj@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