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신혜원 누구? 박근혜 전 대통령 대선 캠프 출신...“최순실 태블릿 PC 내가 사용” 주장

발행일2017.10.09 09:07
Photo Image<(사진=MBC 캡처) >

최순실 태블릿 PC가 본인의 것이라고 주장한 신혜원 씨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신혜원 씨와 대한애국당은 8일 국회 정론관에서 "JTBC가 보도한 태블릿PC는 최순실이 아닌 박 전 대통령 대선캠프에서 사용한 것"이라고 주장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날 신 씨는 "대선캠프에 합류한 뒤 김철균 SNS 본부장의 지시로 흰색 태블릿PC 1대를 건네 받았다“라며 ”이 태블릿PC로 당시 박근혜 후보의 카카오톡 계정관리를 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JTBC가 최순실이 수정했을 것이라고 보도한 박 전 대통령의 드레스덴 연설문 역시 검찰의 태블릿PC 포렌식 보고서를 보면 GIF 그림파일로 원천적으로 수정이 불가능했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앞서 태블릿 PC를 개통했던 김모 전 청와대 행정관은 최근 법정에서 자신이 개통한 태블릿 PC를 최순실이 사용한 것이 맞다고 증언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신 씨는 “김 행정관이 최소 두 대 이상의 태블릿 PC를 개통했다는 사실은 확인된 바 없다”라며 의혹 해소를 위한 특검과 국정감사, 국정조사를 요구했다.

신혜원 씨는 2012년 박근혜 전 대통령의 대선 캠프 SNS 본부에서 일한 바 있으며 앞서는 서강포럼 사무국장으로 재직했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