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전북 '한글날' 풍성한 잔치

발행일2017.10.07 12:00

훈민정음 반포 571돌을 맞아 한글날의 의미를 되새기는 기념식, 공연, 전시, 체험 등이 다채롭게 펼쳐진다.

전북도는 8∼15일을 '한글날 주간'으로 선포하고, 8∼9일 전주 향교에서 '한글, 새롭게 날다'라는 주제로 제3회 도민과 함께하는 한글 큰잔치를 연다.

Photo Image

8일에는 풍물패와 세종대왕 행차를 보여주는 '세종 납시오! 길놀이'를 비롯해 9일 한글날 기념식에서는 훈민정음 서문 낭독과 글자판 부착 등을 통해 한글의 소중함을 되새긴다.

한글 가방 만들기, 한지 무궁화 만들기 등 한글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부스도 운영한다.

이밖에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도전! 우리말', '한글 사랑 가족노래자랑', '전국 학생 백일장', '성인문해학습 체험수기 공모전' 등도 진행한다.

전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