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사설]대통령의 '말 한마디'가 필요했다

발행일2017.09.27 17:00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6일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경제 부처에 빠른 시일 내 '혁신 성장' 개념을 정립하고 종합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공정과 분배' 정책에만 초점을 두고 미래 먹거리를 창출하는 '혁신 성장' 정책을 세밀하게 챙기지 못한 점도 인정했다. 늦은 만큼 신속하게 정책으로 보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우연일까. 이번주 4차 산업혁명과 스마트 산업 투자 및 정책 등과 관련한 뉴스가 쏟아지고 있다. 업계는 스마트 팩토리(공장)와 스마트 팜 계획을 내놨고, 정보통신기술(ICT) 업계도 관련 인프라 사업 비전을 제시했다. 국토교통부는 미래 스마트공항 종합 계획을 발표했다. 계획안은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의 주요 기술을 망라한다.

마치 대통령 입에서 '4차 산업혁명' '혁신 성장', '산업 정책'이란 말이 나오기만을 기다린 것처럼, 또는 곧 메시지가 나올 것이라는 걸 알고 있은 것처럼. 물론 4차산업혁명위원회가 공식 출범한 것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쳤을 것이다. 어째든 산업계 분위기는 대통령 '관심'에 힘입어 활기를 띠기 시작했다.

대통령 '말 한마디'에 담겨 있는 의지가 얼마나 중요한지를 체감한 대목이다. 그래서 다시 두렵다. 대통령 관심이 '산업'에 오래 머물지 못하고 일회성에 그칠 수 있다는 우려를 지울 수 없기 때문이다. 문재인 정부는 출범 이후 소득 주도 성장과 공정 경제 관련 행보는 빨랐지만 4차 산업혁명, 실물 경제·산업 정책 등 미래 성장 동력에는 힘을 실어 주지 않았다.

대통령 관심에 산·학·연·관이 모두 움직이기 시작했다. '혁신 성장' 공개 발언으로 다양한 정책이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업계도 담아 둔 말과 행동을 표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치권 분위기도 좋다. 이제 미래를 제대로 논의해 보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