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출·퇴근에 버려지는 노동가치 연간 1000만원

발행일2017.09.13 20:07

일본 수도권에서 장시간 출퇴근 시간에 버려지는 1인당 노동가치를 비용으로 환산하면 연간 최대 97만7000엔(약 1천만원)에 달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조사는 일본 광역단체인 도도부현 별로 이뤄졌으며, 연령대 별 왕복 출퇴근 시간에 평균 시간급을 곱해 산출했다. 출퇴근 시간이 길고 시간급이 많을수록 높아지는 구조다.

Photo Image<일본 도쿄 아끼하바라 거리.>

13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내각부가 광역단체인 도도부현별로 이 비용을 추산한 결과 도쿄 남서쪽에 인접한 가나가와현이 연간 1명당 97만7000엔으로 가장 높았다.

그 다음으로는 도쿄도, 지바현 등 수도권이나 나라현, 효고현 등 오사카권 간사이 지역이 뒤를 이었다. 이에 비해 최저는 도쿄에서 멀리 떨어진 규슈 미야자키현으로 31만2000엔이다.

수도권은 임금 수준이 높을 뿐 아니라, 출퇴근에 드는 시간도 길어 기업 등에 가해지는 부담이 크다. 미야자키현이나 아오모리현 등 낮은 지역에 비해 60만엔 정도 더 든다.

연령층별로는 가나가와현에 거주하는 45∼54세가 가장 높았다. 이들은 휴일이나 휴가를 제외한 평일 하루에 이 비용이 5천엔 에 육박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내각부는 출퇴근 비용을 '사회적 손실'이라며 텔레워크(원격근무) 활용 등을 통해 줄여야 한다며 비상이다.

일본 내각부는 "일하는 방법이나 일하는 장소의 다양화가 과제"라고 밝혔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