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8차 전력계획 예비율 22%로 수정

발행일2017.09.13 17:58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예비율이 당초 20~22%에서 22%로 수정됐다. 신재생에너지 확대에 따른 전력변동성 대응을 위해 일정범위 형태로 잡았던 예비율을 기존 예측의 최대치로 바꿨다.

Photo Image<LS산전 청주사업장에 설치된 2㎿ 태양광발전설비. [자료:LS산전]>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예비율 워킹그룹은 13일 서울 코엑스에서 회의를 갖고 2031년 적정 설비예비율은 22%로 산정했다. 최소예비율 13%와 불확실성 대응 예비율 9%이며, 최소예비율 13%는 신재생 발전 간헐성 대비까지 고려한 수치다.

지난 8월 워킹그룹은 설비예비율을 20~22%로 발표한바 있다. 이번 22% 예비율은 기존 예상치 범위 내에서 최대치로 전원믹스의 변화를 고려해 전력수급 안정을 유지할 수 있는 수준의 예비율을 제시한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신재생에너지 전력을 2030년까지 국가 전체발전량의 20% 수준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워킹그룹은 이 경우 신재생 전원의 간헐성 보완이 필요하기 때문에 빠른 시간 내에 출력을 조절할 수 있는 양수발전소와 가스터빈(G/T) 단독 운전이 가능한 LNG복합발전소 등의 백업설비 확보가 필요한 것으로 검토했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