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최준희, 외할머니 ‘혐의 없음’ 결과에 심경 고백 “서운해”

발행일2017.09.13 15:54
Photo Image<(사진=최준희 인스타그램) >

최준희 양이 외할머니 아동학대 혐의가 ‘혐의 없음’으로 종결되자 심경을 고백했다.

고 최진실의 딸 최준희 양은 13일 오전 인스타그램 프로필에 “서운해”라는 문구를 게재했다.

이는 본인이 제기한 외할머니의 아동학대 혐의에 대해 내사를 진행해온 경찰이 12일 ‘혐의 없음’으로 사건을 종결하자 심경을 고백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경찰은 아동 보호 전문 기관과 함께 정옥순 씨, 최 양의 오빠인 최환희 군 등 주변인을 불러 5시간가량 참고인 조사를 했으며 이를 토대로 ‘혐의 없음’ 결론을 내렸다.

한편 최준희 양은 지난달 5일부터 꾸준히 외할머니 정옥숙 씨로부터 지속적으로 폭언과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해왔다. 여기에 최 양은 최근 경찰과 면담에서 외할머니의 친권을 박탈해 달라고 요구한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