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대통령 휴양섬 '저도', 90여년 만에 국민에게 개방…어떤 섬인가?

발행일2017.09.13 11:15
Photo Image<사진=채널A캡쳐>

대통령 휴양지인 경남 거제시 저도가 90년 만에 국민의 품으로 돌아온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대선에서 "저도를 시민들에게 돌려드리겠다"고 공약했고, 그 공약이 지금 이행된 것이다.
 
거제시는 12일 "청와대가 저도를 개방하고, 시가 관리권을 넘겨받는 방안을 7월부터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청와대와 거제시는 대통령이 휴가 기간 저도에 머물면 일반인 출입을 통제하고, 나머지 기간에는 저도를 일반인에게 개방하는 방안을 7월부터 유력하게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저도는 거제도와 부산 가덕도 사이에 있으며, 부산과 거제를 잇는 거가대교의 중간 지점에 있는 면적 43만4100여㎡의 작은 섬이다. 특히 동백과 해송이 어우러진 아름다운 경치를 자랑한다.
 
동해와 남해에서 진해만으로 들어오는 바닷길의 요충지여서 1920년대 일제 강점기부터 군사기지로 사용됐고, 광복 후에 국방부가 소유해 대통령 휴양지와 해군 휴양소로 쓰였다.
 
저도는 1972년 당시 박정희 전 대통령이 '대통령 별장'으로 지정하면서 바다의 청와대라는 뜻의 '청해대(靑海臺)'로 불렸다. 이후 지난 2013년 박근혜 전 대통령은 어린 시절 휴양했던 저도를 찾으면서 저도는 '저도의 추억'으로 유명해졌다.
 
저도는 그밖에 9홀 규모 골프장, 테니스장, 백사장 길이 200m 규모의 해수욕장 등이 조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저도 소유권을 가지고 있는 국방부는 거제시로 관련 권한을 넘길 예정이다. 거제시는 예산 부족을 이유로 저도 관리 및 운영 관련 비용을 청와대가 부담해주길 바라고 있다.
 
한편, 거제시가 저도를 관광지로 개발할 경우, 지역 경제 활성화와 세수 확대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