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가상화폐 광풍에 JP모건도 경고음 "튤립보다 더 사기"

발행일2017.09.13 10:29

미국 최대 은행인 JP모건체이스의 제이미 다이먼 최고경영자(CEO)는 12일(현지시간) 최근 가상화폐 열풍에 대해 “17세기 네덜란드의 튤립 광풍보다도 더 심하다”며 경고했다. 다이먼 CEO는 이날 뉴욕에서 열린 투자자 콘퍼런스에서 “비트코인은 사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Photo Image<ⓒ게티이미지>

그는 이어 “비트코인은 결국 작동하지 않을 것”이라며 “폭발하고 말 것”이라고 주장했다. 실물경제에 기반하지 않은 만큼 결국 '튤립 광풍'처럼 가격거품이 붕괴할 수밖에 없다는 의미다.

다이먼 CEO는 가상화폐를 거래한 JP모건 소속 직원을 해고했다고도 밝혔다. 다이먼은 “우리의 내부 규칙에 어긋나는 데다 멍청한 짓”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중국 인민은행도 지난 4일 ICO(initial coin offering)를 금지한 바 있다. 국내에서는 가상화폐를 금융이 아니라고 규정하고 유사수신 행위에 준하는 방식으로 규제할 방침이다.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