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이마트, 노브랜드 TV 출시…가전으로 PB 확대

발행일2017.09.13 13:55
Photo Image

높은 가성비로 소비자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노브랜드가 식품을 넘어 가전으로 상품 영역을 본격적으로 확대한다. 이마트는 14일 노브랜드 32인치(80cm) HD TV를 19만9000원에 선보인다고 13일 밝혔다.

이마트가 직접 기획하고 주문자 생산방식으로 중국 OEM 전문 가전 기업 KTC사가 생산했다. 해상도는 1366X768 HD를 지원하며 광시야각 디스플레이로 어느 위치에서도 동일한 색감과 선명한 화질로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다.

USB 메모리를 이용해 사진, 동영상, 음악을 즐길 수 있으며 HDMI 포트도 2개로 주변기기와 편리한 연결이 가능하다. 아울러 직하방식 LED 패널로 에너지 소모율을 줄여 에너지 효율등급 1등급을 획득했다.

사후 서비스는 TGS의 100여개 전문서비스센터에서 신속하게 받을 수 있다. 무상 서비스 기간은 1년이다. 이후 7년간 유상서비스로 제공한다.

이마트는 세컨드 TV 보편화, 1인 가구의 증가와 32인치 TV로 게임을 즐기는 소비자들이 증가하고 있는 점을 고려해 이번에 고품질의 32인치 TV를 저렴한 가격에 기획했다.

한편, 같은 날 노브랜드 '컴팩트 에어프라이어'도 4만9800원에 판매한다. 1.6L 용량 미니 사이즈에 30분 타이머, 80~200도씨로 온도 조절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에어프라이어는 기름 없이 뜨거운 고온의 공기로 바삭한 튀김 요리를 만들어내는 조리 기기다. 에어프라이어는 간편식, 냉동식 소비가 증가하는 최근 추세와 맞물려 이마트에서 올 1~9월 매출이 지난해 대비 두 배 크게 뛰는 등 인기가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마트는 에어프라이어를 대중화하고 진입 문턱을 낮추기 위해 상품을 기획했다. 기존 에어프라이어는 9만원~30만원대 수준으로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다.

노브랜드는 기존에도 전자렌지(4만9800원), 토스터(1만6800원), 스팀다리미(1만4800원), 전기밥솥(2만9800원), 커피메이커(2만9800원) 등 18종을 판매하고 있었다. 노브랜드 가전 매출은 올해 1~9월 40억원 가량이다.

노브랜드 가전은 이제 TV, 에어프라이어를 포함해 20종에 이르며 올해 안에 30여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반정원 노브랜드 가전 바이어는 “향후 믹서, 무선청소기, 전기면도기 등을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라며 “디지털/생활/주방가전 등 생활에 필요한 다양한 종류의 가전제품군을 선보여 선택의 폭을 넓히겠다”고 밝혔다.

이주현 유통 전문기자 jhjh13@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