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태풍 '탈림', 일본으로 갑작스러운 경로 변경…제주도·남해안 피해 대비

발행일2017.09.13 08:26
Photo Image<사진=기상청 제공>

제18호 태풍 '탈림(TALIM)'이 급작스럽게 경로를 바꿔 일본으로 향할 것으로 예측되면서 이번 주말 제주도와 남해안이 태풍의 직·간접 영향권에 들게 될 전망이다.
 
13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태풍 탈림은 타이완 타이베이 동남동쪽 약 540 km 부근 해상에서 북서쪽으로 북상 중이다.
 
진행속도는 24.0 km/h이며 중심기압965 hPa, 중심부근 최대풍속은 37.0 m/s로 강중형급으로 점점 세력을 키워나가고 있다.
 
태풍은 대만 타이베이를 거쳐 15일 오전 3시 기준 서귀포 남서쪽 약 670km 부근 해상, 16일 오전 3시 기준 약 서귀포 남서쪽 약 410km 부근 해상까지 접근해 이번 주말 제주와 남해안 등에 직간접적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4~5일 후의 태풍 위치는 유동적이라며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에 유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태풍 탈림은 필리핀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가장자리'를 의미한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