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UNIST, 조류독감 바이러스 위치 추적기 개발 나선다

발행일2017.09.12 18:05
Photo Image<UNIST는 12일 SMTRC를 개소하고 모바일 트래커 시스템 개발에 착수했다. 정무영 총장(가운데 오른쪽)과 관계자들이 SMTRC 현판식 후 축하 박수를 치고 있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이 조류독감을 비롯한 바이러스 경로를 추적할 수 있는 '모바일 트래커'를 개발한다.

UNIST(총장 정무영)는 12일 '무전원 광역 모바일 트래커 시스템 연구센터(SMTRC, 센터장 변영재 교수)'를 개소하고, 모바일 트래커 시스템 기술 개발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SMTRC는 지난 6월 선정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대학 ICT연구센터(ITRC)다. 앞으로 4년 동안 국비와 울산시비 31.9억 원을 지원 받아 △고신뢰도 에너지 하베스팅 기술 △무선통신 하드웨어 솔루션 △통신·네트워크 송수신 프로토콜 △빅데이터 기반 이동성 물체 시각화 시스템 △모바일 트래커 응용 등 5개 기술 개발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Photo Image<UNIST SMTRC가 개발할 '무전원 초소형 셀룰러 기반 전국 단위 위치추적시스템'>

기존 위치추적기의 한계를 넘어 자체 충전으로 멀리 있는 지역까지 커버할 수 있는 혁신적 모바일 트래커 시스템 원천기술을 확보하는 것이 최종 목표다.

변영재 센터장은 “기존 위치추적기의 크기, 배터리 지속성 등 여러 문제를 해결해 위치 정보 송신 기능이 탁월한 초소형 자가 충전 위치추적기를 개발할 것”이라면서 “철새에 부착하면 배터리 충전 없이 조류독감 바이러스의 이동경로를 쉽게 파악할 수 있어 방역·방제에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울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