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상 중심 청소기 전쟁...다이슨-삼성-LG 자존심 대결

발행일2017.09.12 16:18

100만원을 호가하는 상 중심 무선청소기 3파전이 펼쳐진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각각 신제품을 내놓은 데 이어 '원조' 다이슨도 V8 신 모델로 돌아왔다. 프리미엄 이미지를 앞세우며 팽팽한 자존심 대결을 펼칠 전망이다.

Photo Image<다이슨이 12일 서울 종로구 아라아트센터에서 '다이슨 V8 카본 파이퍼' 출시 기념 간담회를 개최했다. 케빈 그란트 다이슨 청소기사업부문 수석 엔지니어가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다이슨은 12일 서울 종로구 아라아트센터에서 '다이슨 V8 카본 파이버' 출시 간담회를 개최했다. 그란트 다이슨 청소기사업부 수석 엔지니어가 V8 카본 파이버의 향상된 성능을 소개했다.

케빈 그란트 수석엔지니어는 “다이슨 역사상 가장 많이 팔린 V8 모터 컨트롤 전장 부분을 재설계하고 포스트 모터 필터를 개선했다”면서 “이로써 흡입력을 전작(V8 앱솔루트 플러스)보다 30% 향상하고 흡입력 손실이 없는 신제품을 내놓게 됐다”고 소개했다.

다이슨 V8 카본 파이버는 155에어와트(AW)의 최대 흡입력을 갖췄다. 일반 모드에서 최장 40분, 맥스 모드에서 최장 5분 동안 사용 가능하다. 최신 니켈-코발트-알루미늄 배터리를 장착해 흡입력을 그대로 유지 가능하다.

기존 V8 디자인을 계승하면서도 후면 필터 면적을 넓혔다. 강화된 흡입력을 유지하면서도 공기 배출은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또 메인툴과 보조툴도 기존 1개, 6개에서 각각 2개, 8개로 늘렸다.

다이슨은 V8 카본 파이버 1차 출시국으로 한국을 선정했다. 그란트 수석 엔지니어는 “한국 소비자가 다이슨 제품과 기술력도 잘 이해할 것이라고 생각해 먼저 선보이게 됐다”면서 “소비자 삶을 개선하기 위해 프리미엄급 제품에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Photo Image

이로써 하반기 상 중심 무선청소기 시장에서 다이슨과 삼성전자, LG전자가 각축전을 벌이게 됐다.

LG전자가 지난 6월 출시한 코드제로 A9은 코드제로 A9은 2주에 1만대 꼴로 팔리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LG 코드제로 A9은 자체 개발한 '스마트 인버터 모터 P9' 및 '2중 터보 싸이클론' 기반의 140와트(W)의 강력한 흡입력과 '5단계 미세먼지 차단 시스템'으로 초미세먼지 배출을 99.9% 차단한다.

삼성전자도 이달 '파워건' 사전예약 판매를 시작했다. '파워건'은 삼성전자 최초의 상 중심 무선청소기로,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국제가전박람회(IFA) 2017에서 공개됐다. 150와트(W) 흡입력과 착탈식 32.4V 전압의 배터리를 탑재했다. 13일까지 사전예약을 마치고 이달 중순 공식 출시한다.

3사 모두 프리미엄 이미지로 승부한다. 다이슨 V8 카본 파이버 출고가는 109만8000원, 삼성 파워건 103만원(브러시 5종 포함), LG 코드제로 A9 89~129만원으로 모두 100만원을 웃도는 수준이다.

다이슨 V8 카본 파이퍼는 흡입력 무손실 성능을, 삼성 파워건은 인체공학적 디자인을 강조한다. LG 코드제로 A9은 모터 10년 무상보증 서비스를 앞세워 성장성이 큰 무선청소기 시장을 공략한다.

Photo Image
Photo Image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