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건대 240번 버스기사 아이만 하차 후 그냥 출발? “아이 잃어버렸으면 vs 운전기사 교육 시켜야”

발행일2017.09.12 11:06
Photo Image

 
건대 앞을 지난 240번 버스 기사의 만행에 누리꾼들이 분노했다.
 
12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 게시판에는 전날 오후 6시 20분께 신사역에서 중랑공영차고지로 향하는 240번 기사에 대한 민원 글이 다수 게재됐다.
 
해당 게시물에 따르면 건대입구역 인근 버스정류장에서 어린 여자아이가 내리고, 뒤이어 어머니로 추정되는 여성이 내리려 했지만 뒷문이 닫혔다. 이에 여성과 다른 승객은 운전기사에 해당 사실을 알리고 하차를 요구했지만 버스 기사는 다음 정류장에 도착한 뒤에야 뒷문을 열어줬다.
 
해당 게시물이 SNS를 통해 확산되며 240번 버스 기사에 대한 진상 조사가 시작됐지만 네티즌들의 비난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sysy****버스 하차시 버스가 정치한 다음 자리에서 일어나서 내리라는 문구는 왜 있는거냐?버스 한참 달리고 있을때 문앞에 대기타고 있다 내려야함”, “어머니가 내리고 기사가 욕한 건?”, “애기만 내렸다는 얘기를 듣고도 안세워주고 갔다는 게 사실이면 운전대 못잡게 해야된다”, “그냥 일반적인 상황이 아니라 아이가 혼자 내렸다고 말했는데도 다음 정류장으로 갔다는 것 자체가 문제 아닌가? 아이 못 찾았으면 어쩔 뻔했나”, “관행처럼 해오는 짓인데 결국 크게 터졌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이희진 기자 (leehj@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