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김이수 부결' 김어준 "더 나쁜건 안철수, 국회결정권을 가졌다며 자랑스러워 해"

발행일2017.09.12 08:25
Photo Image<사진=tbs캡쳐>

'뉴스공장' 김어준이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임명동의안 부결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12일 방송된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는 전날 국회에서 진행된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에 대한 찬반 투표 부결 결과에 대한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앞서 11일 진행된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의당 황주홍 의원은 "한국은 삼권분립 국가가 아니다. 의심의 여지없는 제왕적 대통령 1인제 국가"라고 말하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조금 전 우리는 삼권분립을 체험했다. 대통령이 지명한 헌재소장이 인준 받지 못한 사태가 발생했다. 삼권분립은 살아있다"고 반박해 화제를 모았다.
 
이와 관련 김어준은 "문재인 대통령을 공격하기 위해 국민의당 황주홍 의원이 질의한건데 이낙연 총리가 헌재소장에 대해 말했다"며 "국민의당에게는 아슬아슬하게 통과되는게 제일 좋은거였다. 어차피 자유한국당, 바른정당은 당론으로 반대를 정하고 있었고 더불어민주당, 정의당은 통과를 주장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당은 오래 전에 보고서를 채택했다.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는 박지원 전 대표가 헌법재판관으로 추천한 사람이다. 본인이 추천한 사람인데 이 당에서 버린거다. 호남 홀대론을 주장하는 당에서. 더 나빴던건 안철수 대표가 우리가 국회결정권을 가졌다면서 그 결과를 자랑스러워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국민의당의) 정치적 자해행위다. 호남을 베이스로 한 국민의당으로서는 당황스러워해야 한다"며 "박지원 전 대표가 추천한 사람이고 호남홀대론을 이야고 하고 있었다. 김이수는 최초의 호남 출신 후보다. 당황스러워해야 하는데 이걸 자랑했다"고 지적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