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허리케인 '어마' 4등급으로 강화…美 본토 영향 시작

발행일2017.09.10 18:25

초대형 허리케인 '어마'가 4등급으로 다시 강화됐다. 미국 플로리다 남부는 이미 영향권 아래에 들어가 침수, 정전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Photo Image<ⓒ게티이미지뱅크>

AP통신, CNN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허리케인 어마가 10일(현지시간) 대륙 본토 상륙을 앞두고 4등급으로 격상됐다. 어마는 카리브해를 덮친 후 3등급으로 세력이 약화됐지만 이날 오전 2시께 다시 세졌다. 시속 210㎞ 강풍을 동반한다.

쿠바를 거쳐 플로리다주로 향하는 어마는 오전 7시 경 플로리다 남부 키웨스트를 통해 본토에 상륙할 예정이다. 오후 플로리다 서부 해안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키웨스트는 이미 폭풍우 영향권에 들었다. 거리가 물에 잠기고 주택·기업체 등 건물 17만여 채가 정전됐다.

플로리다 전역에 허리케인 경보가 내렸다. 3600만 명이 허리케인 영향권 아래 들어간다. 주 정부는 주민 650만 명에게 강제 대피령을 내렸다. 일부 주민은 대피령에도 허리케인 예상 경로에 머무르고 있다.

어마는 미국 상륙 전 카리브해 연안 국가들을 덮쳐 도서 지역을 초토화했다. 최소 25명이 사망했다.

송준영기자 songjy@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