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豪, 3D프린터로 만든 정강이뼈 세계 첫 이식

발행일2017.09.10 13:46
Photo Image<게티이미지뱅크>

3D프린터로 제작된 정강이뼈를 다리에 이식했다. 다리를 절단할 위험에 빠졌던 호주의 20대 남자는 다시 걸을 기회를 얻었다.

호주 동부 브리즈번의 프린세스 알렉산드라 병원은 2주 전 세계에서 처음으로 3D프린터로 제작된 정강이뼈를 루벤 리시터(27)의 오른쪽 다리에 이식했다고 호주 언론이 10일 보도했다.

정강이뼈는 리시터의 양쪽 다리에서 떼어낸 다리 조직과 혈관으로 덮였다.

패혈증에 걸린 리시터는 1년간 상태가 악화했고, 정강이뼈 상당 부분이 부패할 정도로 감염은 심각했다. 세계에서 처음으로 이뤄지는 수술로 위험도가 높았지만, 리시터는 의료진을 믿고 수술대에 올랐다. 리시터는 아들이 태어난 지 이틀 만에 병원으로 갔고, 7개월간 다섯차례 수술을 받았다.

마이클 웨이절스 박사는 “환자가 이전에 시도해 본 적이 없는 수술을 단계마다 흔쾌히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김인순기자 insoo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