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두바이에서 비트코인으로 아파트 산다

발행일2017.09.07 16:22
Photo Image<ⓒ게티이미지>

중동 두바이에서 한 대형 부동산 개발 사업자가 비트코인으로 아파트를 분양해 화제다.

7일 미 CNN 방송 등에 따르면 영국 사업가인 미셸 몬, 도우 배로먼은 두바이과학 공원 부지에서 3억2500만달러(약 3700억원) 규모의 부동산 개발 사업인 '애스턴 플라자 앤드 레지던스'에 착수했다고 6일 밝혔다.

240만 평방피트(22만3000㎡)에 40층짜리 아파트 2동과 영화관, 수영장, 상가 등이 들어서며, 완공 목표는 2019년 9월이다.

이 사업은 특히 세계 주요 부동산 사업 중 처음으로 비트코인 투자로 완공을 추진 중이다.

침실 1개짜리 아파트는 50비트코인(6일 기준 24만2000달러·2억7000만원), 스튜디오는 30비트코인에 매매 중이며, 전체 1130채 가운데 우선 150채에 적용된다.

기존 화폐로 매매된 아파트는 지금까지 432채다.

속옷 브랜드 울티모 창립자인 몬은 “비트코인 세계에 기회를 주고 싶다”면서 “비트코인 사용자들이 벽돌, 시멘트와 비트코인을 교환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