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중국 관영매체, "베이징車, 현대차와의 합자 종료 고려"

발행일2017.09.07 19:37

현대자동차 중국 파트너 베이징자동차(BAIC)가 합자회사 '베이징현대'와의 합자 관계를 끝내는 것까지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Photo Image

중국 글로벌 타임스는 6일(현지시각) 베이징자동차와 베이징현대 사정에 밝은 익명 소식통을 인용, 납품사를 교체하라는 베이징자동차의 요구에 현대차가 거부해 갈등을 빚고 있다고 보도했다.

베이징자동차는 비용 절감을 위해 베이징현대의 납품사를 한국업체에서 중국 현지기업으로 교체할 것을 요구했다.

익명의 소식통은 “베이징자동차가 부품 공급과 관련한 현대차의 탐욕과 오만에 지쳤다”면서 “합자 관계가 끊기는 위험이 있더라도 이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결심을 굳혔다”고 밝혔다.

베이징자동차와 현대차간 갈등은 2002년 합자회사 설립 후 생겼지만 최근 판매량이 급감하면서 다시 크게 부상했다.

베이징자동차가 현대차가 현대모비스, 현대위아 등에 비싼 단가로 부품 공급을 몰아주는 식으로 이익을 챙겼다고 다시 불만을 드러낸 것이다.

다른 소식통은 합자회사의 지분 비율이 50대50인데도 현대차가 주도권을 행사해 부사장 10명 중 8∼9명이 한국인으로 채웠고, 회사 내 근무하는 한국인 임원 자제가 부적절한 행동까지 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공급 라인 덕분에 이익을 냈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며 사드 문제 이후 현대차 계열사도 다른 납품사와 마찬가지로 어려운 상황이라는 입장을 냈다. 실제로 올 2분기 현대모비스 중국법인은 적자를 냈고, 현대위아 중국법인도 1분기 순익의 6배에 달하는 손실을 입어 상반기 적자로 전환했다.

이로 인해 일각에서는 중국 글로벌 타임스가 관영 매체라는 점에서 본질 흐리기에 나섰다는 주장을 제기하기도 했다.

현대차는 베이징자동차와 현지 협력업체와의 갈등으로 중국 공장 가동까지 멈추는 등 고난을 겪고 있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