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일본 정부, "2030년까지 전기차 비중 20~30%까지 높일 것"

발행일2017.09.07 15:57

일본 정부가 세계 추세에 맞춰 2030년까지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PHV)를 포함한 전기차(EV) 비중을 높이겠다고 발표했다.

Photo Image<토요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 '프리우스 프라임' (제공=한국토요타자동차)>

아사히신문이 7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2030년 전체 자동차 판매량 가운데 PHV와 전기차 비중을 20~30%까지 높이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일본 정부 계획대로 전기차 보급이 이뤄지면, 자동차업체뿐 아니라 부품을 공급하는 하청업체에도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엔진 없이 모터로만 달리는 전기차에 들어가는 부품은 기존 엔진차보다 30% 적기 때문이다.

일본 자동차 부품업계에는 비상이 걸렸다. 도요타그룹에 속한 아이신정기(精機) 이하라 야스모리 사장은 8월 기자회견에서 “(엔진차가) 다 없어지면 그룹 매출 3조5000억엔(약 36조3000억원) 가운데 2조엔이 없어진다”며 위기감을 드러냈다.

아이신정기는 당분간은 하이브리드(HV) 부품을 시작으로 전기차 전용 모터 개발에도 착수하겠다는 의지도 피력했다.

반면 IT 기업이나 소재 업체에게는 일본 정부 전기차 확산이 절호의 기회다. 전기차에 탑재하는 리튬이온배터리 시장이 확대되는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테슬라 전기차가 사용하는 파나소닉 배터리에 부품을 제공하는 스미토모화학은 2025년까지 수요가 7배로 늘어날 것으로 예측했다. 미쓰비시케미컬, 데이진, 도레이도 새로운 패러다임에 대비하고 있다. 경량화가 중요한 전기차에서는 철강보다 가벼운 탄소섬유 강화수지가 주요 소재로 채택된다.

한편, 환경 보호에의 관심이 늘어나면서 유럽을 중심으로 '내연기관 차량 단종 로드맵'이 진행되고 있다. 유럽연합은 2050년 '카본 프리'를 실현하는 것을 목표로, 2025년부터 2040년까지 탄소배출 자동차 신규 판매를 금지하기로 했다.

독일은 2030년, 프랑스는 2040년 화석연료 차량 판매를 전면 중단할 예정이며, 더 나아가 영국은 2040년 하이브리드차량 판매까지 막는다는 방침이다.

국내에서도 이에 발맞추려는 움직임이 일어났다. 최근 여당은 2030년까지 탄소배출 제로화 실현을 위해 탄소배출 자동차 판매 금지에 대한 법안을 결의했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