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동방경제포럼]푸틴 "극동지역을 '기업하기 좋은 환경'으로"…1000만 달러 투자하면 시민권

발행일2017.09.07 15:34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7일 극동지역을 '기업하기 좋은 환경'으로 만들겠다고 선포했다. 극동지역에 1000만달러 이상을 투자하면 러시아 시민권을 제공하는 것도 검토한다. 또 2025년까지 10년 간 보험금 특혜 조건도 내걸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열린 제3차 동방경제포럼 전체세션 연설에서 “극동 지역의 기업환경을 개선하고 효율화시키는 데 우선 집중할 것”이라며 “기업하기 좋은 환경으로 만들어 극동 지역에 더 많은 기업이 활동할 수 있도록 할 것이고, 이와 관련해 여신 지원 등의 프로젝트를 가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러시아 극동지역에 1000만달러 이상 투자자들에게 러시아 시민권을 제공하는 문제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선도개발지구, 자유항 등에 입주한 기업은 2025년까지 10년 간 보험금 특혜 지원을 밝혔다. 프로젝트 규모가 크거나 장기화될 경우 특혜 지원 조건은 더 늘어난다.

복지 시설도 함께 확충한다. 푸틴 대통령은 “극동지역이 확신 있게 발전해나가고 있는 것을 주민들이 느낄 수 있도록 병원, 유치원, 일자리 등을 확충해 나갈 것”이라며 “2025년까지 10년 동안 지역사회 복지 지표를 높이고, 극동지역 지표가 러시아 평균을 상회할 수 있도록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청년 일자리와 인재 육성을 위한 프로그램도 만든다. 극동 지역의 주요 대학에 분과 캠퍼스를 만들어 디지털 교육 등 혁신기업에 적합한 인재 육성에 나선다.

푸틴 대통령은 “지역의 수요에 맞춘 인재양성을 통해 일자리 창출이 더 늘어나게 될 것”이라며 “인적 토대가 생산으로 이어지고 인적 교육 자체가 극동지역에서 이뤄질 수 있도록 앞으로 대대적인 직업 교육 현대화 작업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극동지역의 경제 발전 잠재력은 사회 복지 증진에 맞춰져 있다”며 “극동 주민들이 삶의 여건이 좋아져 행복을 느낄 수 있도록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